검색

부천시, 2021년 생활임금 10,500원 결정…적용대상 전면 확대

공공부문 최소 임금가이드 라인으로 제시

가 -가 +

윤재현 기자
기사입력 2020-09-07

 

 

부천시가 내년도 생활임금(시급) 10,500원을 고시했다.

 

더불어 시는 ‘2021년 부천시 생활임금 고시’를 시 홈페이지에 게시했다. 이는 ▲생활임금 결정액 시급 10,500원 ▲적용대상을 시 소속 근로자, 시가 설립한 공기업 및 출자·출연기관 소속 근로자, 시의 사무를 위탁받은 수탁기관 소속 근로자로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.

 

한편 생활임금 위원회는 내년도 생활임금을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에 대응하여 최저생계비(91%,10,408원)와조정분(0.87%,92원)를 반영한 10,500원으로 제안했다. 이는 추후 제53차 부천지역 노사민정협의회의 심의 의결을 거쳐 확정됐다.

 

또한 지역 노사민정의 상호 협의를 바탕으로‘향후 10년간 최저생계비 100% 달성, 적용대상 전면확대’라는 새로운 정책목표도 제시했다.

 

부천지역노사민정협의회 위원장인 장덕천 부천시장은 “부천시 노·사·민·정은 코로나19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사회 취약계층 노동자 및 중소상공인들이 안정적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”고 전했다.

 

아울러 시는 지난 8월에 2013년 전국 최초로 제정된 ‘부천시 생활임금 조례’를 전면 개정하는 등 생활임금위원회의 기능과 역할, 적용, 결정절차 등을 보완하여 시대적 변화를 반영한 부천형 생활임금 제도를 정착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.

 

 
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

최신기사

URL 복사
x

PC버전 맨위로

Copyright ⓒ 부천 미래신문. All rights reserved.